말씀과 성사 안에서 자비를 실천하는 해
즐겨찾기추가 시작페이지설정
로그인 회원가입 교구안내 가톨릭의이해 신앙나누기 신앙알림터 커뮤니티 링크사이트 그룹웨어 대전주보
오늘의성인
오늘의날씨 대전평화방송ONAIR
 
 
 
 
Home > 가톨릭의이해 > 한국 가톨릭 역사
 
우리나라에 천주교회가 세워진 때는 18세기 후반으로, 그 이후 교회는 19세기 말까지 거의 100여년에 걸쳐 극심한 탄압을 받았다. 당시 우리나라 일각에서는 근대적 사회를 이룩해보려는 노력이 강하게 일어나고 있었는데, 이러한 노력과 맞서서 전통적인 질 서를 계속 유지하려는 움직임도 강화되고 있었다. 바로 이러한 시기에 천주교회는 이 땅에 새로운 사회를 이룩하 고자 하는 소망을 갖고 노력하던 사람들에 의해 세워졌다. 그러나, 교회가 창설된 다음 해부터 교회는 혹독한 탄압에 직면 하였다. 이 탄압의 와중에서도 도처에 신앙공동체가 이루어졌고, 신도 들은 믿음을 키워나가며, 이웃에 복음을 전했다. 100여년 간에 걸친 참다운 박해는 신앙의 가치를 거듭 확인해 주었으며, 혹형에도 굴하지 않는 신도들의 용기는 우리 교회의 초석이 되었다.
우리나라는 1876년 문호를 개방하여 새로운 시대에 접어들었 다. 그러나 신앙의 자유는 1884년을 전후한 시기에 이르러서야 묵인될 수 있었다. 개화기에 이르러 우리 교회와 민족의 염원이 영글어 신앙자유 의 폭은 넓어질 수 있었다. 그러나, 이 때 우리 민족에게는 새로운 시련이 닥쳐왔고, 극복 해야 할 또 다른 과제를 짊어지게 되었다. 이에 교회와 민족은 일제침략에 맞서 반침략운동을 전 개했고, 전근대의 어두움을 밝히려는 근대화 운동을 일으켰다.
우리 민족은 1910년 한일합방으로 인해 식민지의 노예가 되었 다. 한일합방으 로 한국교회는 일본 식민지 당국의 직접적인 규제 아래 놓이게 되었지만, 이 규제 아래에서도 교회는 성장을 계속 하고 있었다. 이 시기에 새로운 교구들이 설정되었고, 여러 선교회와 수도단 체들이 진출해 서 이웃을 위한 선교와 봉사의 대열에 함께 참여했다. 그리고, 교회는 각종 교육사업과 문화활동을 펼쳐나가고 있었다.
8.15 민족해방은 한국천주교회사에 있어서도 새로운 전환점을 마련해 주었다. 한국천주교회는 해방의 기쁨은 함께 누리며, 해방된 민족을 위해 봉사하려는 결의를 다져나갔다. 그러나, 민족의 해방은 민족의 분단으로 이어졌으며, 민족분단 의 아픔은 한국동란으로 인해 더욱 깊어졌다. 해방 직후 교회는 복음을 민족에게 전하기 위해 새로운 노력을 전개했으며, 이와 병행하여 교육 활동, 의료활동 및 사회복지 활동을 통해 민족을 위해 봉사하고 있었다. 교회의 봉사는 한국동란을 전후하여 더욱 강화되어 나갔다. 1984년 한국 천주교회 창설 200주년의 해에 이룩된 103위 한국 순교성인의 시성은 한국교회의 순교전통과 성숙된 교회의 변모 를 나타내는 사건이었다. 또한 1989년 교황 요한 바울로 2세 주례로 제44차 세계성체대회 를 서울에서 개최하기도 하였다.
 
 
사무처 사목기획국 관리국 사회사목국 홍보국 성소국 청소년사목국 교구법원 전담사목부
(우:34539) 대전광역시 동구 송촌남로11번길 86 | 대표전화 042-630-7700 | E-mail tjubo@hanmail.net
천주교대전교구 Copyright(c) 2007 Catholic Diocese of Daejeo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