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번호 : 53912
  • 글쓴이 : 이순규
  • 작성일 : 2018/01/05
  • 조회수 : 451

[바오로딸] 내면의 샘(사순 길잡이)

사순은 사랑의 완성입니다

 

교회는 해마다 부활절을 준비하는 사순 시기를 보낸다이 시기 동안 신자들은 의식적으로 먹는 것마시는 것텔레비전 시청인터넷 사용 등 무언가를 포기하고  절제하는 계획을 세운다매일매일 오늘 하루 나는 ㅇㅇ를 하겠다’ 하는 희생과 봉사실천 다짐을 하기도 하고각자 자신만의 사순을 보내는 방법 또는  사순 때마다 지켜온 자신과의 오래된 약속이 있기도 하다할 수만 있다면평상시에도 할 수 있는 이런 일들을 특별히 사순 때 하는 이유는 왜 일까.  답은 간단하다사순 시기의 목적은 부활이므로.

 

이 책에서 저자는 사순 동안 각자 안에 묻혀 있는 내면의 샘을 찾도록 제안한다.

사순 시기의 목적은 우리가 길어 올릴 수 있는 샘을 찾는 데 있다우리를 생생하게 하는 성령의 샘은 영혼의 근원에서 용솟음쳐 나온다.  이러한 샘을 만날 때 우리 생명은 풍요로워지고삶이 꽃피기 시작한다다만 성령의 샘에 이르기 위해서는 단식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책의 구성과 내용

먼저 단식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으로 시작하고사순 제1주간부터 제5주간까지는 한 가지 주제로 일주일 동안 묵상과 실천을 한다.

사순 제1주간 단식, 몸무게를 줄이기 위한 단식이 아니라 하느님께 마음을 열고 기도에 집중하기 위해 단식을 하면서 내면이 아름다워짐을 체험하도록 초대한다.

사순 제2주간 정화, 물리적인 단식으로는 육신의 정화에 도움을 받지만 중요한 것은 영혼의 정화임을 알도록 초대한다.

사순 제3주간 수련, 수련으로 참된 목표 의식즉 내가 무엇을 위해 달리는지내 삶의 의미가 무엇인지를 찾도록 초대한다.

사순 제4주간 언어, 언어의 단식으로 다른 사람에 대해 나쁜 말을 함부로 하지 않도록 초대한다.

사순 제5주간 기도와 연민, 누군가를 위해 단식하며 바치는 기도를 통해 그와 내적으로 결합되어 있음과 연민을 느끼도록 초대한다.

 

성주간부터는 날마다 그날 복음 말씀으로 묵상하고 실천하면서 부활절을 맞이하도록 이끈다.

주님 수난 성지주일부터 주님 부활 대축일에 이르는 성주간은 특별히 예수님 수난에 집중하도록 초대한다우리를 향한 예수님의 사랑은 예수님 수난에서 가장 분명하게 나타난다.  수난 받으시는 예수님을 통해 예수님의 사랑을 만나기 때문에 그 수난을 묵상하며 자신의 고통을 바라볼 수 있고그 고통과 화해할  수 있다.  이 주간은 더 의식적으로중요한 전례 주제를 묵상하고 그것을 통해 일상을 가꿀 수 있는 거룩한 주간이 되어야 한다.  그저 거룩한 주간만이 아니라 우리를 거룩하게 하고  치유하는 주간이 되어야 한다.

 

사순 시기가 우리에게 제안하는 것은 단순한 삶이다.

손가락 하나로 원하는 것을 다 얻을 수 있는 시대모든 게 넘쳐나는 시대를 살고 있다과유불급정도가 지나침은 미치지 못함과 같다고 했다.  사순 시기 동안 하나하나 내려놓고 몸과 정신을 비우는 시간을 가져보면 어떨까저자가 이끄는 대로 단식과 기도가족과 함께 집 안에 있는 물건이나 주변을 정리하고,  각자 사순을 어떻게 보낼 것인지를 나누고함부로 남을 평가하지 않고가족이나 친구의 발을 씻어주는 등 다양한 실천을 통해 우리는 부활절에 새롭게 부활할 수 있다

우리가 포기할 수 있는 작은 일은 많다작은 것을 포기함으로써 내 습관들과 마주하며 내적인 자유를 느낄 수 있다규칙적으로 일상 삶에서 물러나는 시간은 필요하다.  일상의 무거운 걸음에서 벗어나는 시간을 일부러 내야 한다.

 

사순절은 성주간을 지나 부활절로 끝난다부활절에 모든 고통은 변화되고 죽음은 그 힘을 잃고 어둠은 밝혀진다포기는 축제가 되고,  부활하신 분은 우리의 손을 잡고 우리에게 베푸신 새 생명으로 우리를 이끄신다이 책을 통해 각자 안에 묻혀 있는 내면의 샘을 찾을 수 있기를,  그리하여 주님 부활의 은총이 우리 내면에서부터 퐁퐁 샘솟기를 바란다.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당신 죽음의 표지로서 쪼개진 빵만 주신 것이 아니라 이렇게 말씀하신다.

받아 먹어라이는 내 몸이다.

예수님은 쪼개진 빵으로 당신 자신을 내어주신다.

그분은 십자가 죽음이라는 절정에 이르는 사랑으로 당신 자신을 주신다.


▶ 도서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