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번호 : 55070
  • 글쓴이 : 우연희
  • 작성일 : 2018/11/07
  • 조회수 : 53

[바오로딸] 루르드의 베르나데트(만화로 보는 성인 이야기)

1858년 2월 11일, 동생이랑 친구와 함께 나뭇가지를 주우러 간 베르나데트는 마사비엘 동굴에서 그분을 처음 만난다. 아름답고 신비로운 분… 부드러운 빛에 감싸인 성모님을….

 

1844년 1월 7일 프랑스의 작은 마을 루르드에 있는 가난한 방앗간에서 태어난 베르나데트는 어렸을 때부터 콜레라와 천식, 결핵 등을 앓았고 평생을 병마에 시달리며 살았다. 게다가 가정에 큰 시련이 닥치면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하게 되자 가족 모두 거리로 나앉게 되었다. 그렇게 몸이 약한 열네 살 소녀 베르나데트에게 성모님은 수차례에 걸쳐 나타나 회개와 묵주기도를 요청했다. 

 

베르나데트는 힘든 가정 형편으로 어떠한 교육도 받지 못했다. 당연히 글을 읽고 쓸 줄도 몰랐다. 그래서 더더욱 사람들은 성모님이 발현했다는 증언을 믿지 않았고 심지어 베르나데트를 거짓말쟁이, 정신이상자로 여겼다. 그러나 성모님이 발현한 곳에서 여러 기적이 일어나자 사람들은 그의 말을 믿기 시작했다. 

 

성모님 발현에 관한 공식적인 마지막 심문에서 

“성모님이 ‘임마쿨레 콩셉시옹’이라고 말씀하셨을 때 어떻게 하셨는지 구체적으로 보여 줄 수 있습니까?”라는 질문에, 베르나데트는 벌떡 일어나 성모님이 보여주신 그대로 재연하였다. 이를 본 로랑스 주교는 벅찬 감동의 눈물을 흘리며 다음과 같이 발표한다. 

 

위 사실에 근거하여 ‘원죄 없이 잉태되신 성모님’이 베르나데트에게 발현하신 것이 사실임을 인정합니다. 1862년 1월 18일.

 

이로써 교회는 베르나데트의 증언과 기적을 공식적으로 인정했다. 

사람들의 관심과 끊임없는 의심을 뒤로하고 베르나데트는 수녀회에 입회해 남은 생애를 보내고, 1879년 4월 16일 “이 죄인을 위해 기도해 주세요”라는 마지막 말을 남긴 채 조용히 눈을 감았다.

1925년 6월 14일에 시복되고 1933년 12월 8일 교황 비오 11세에 의해 시성되었다. 

 

성모님은 15일 동안 동굴에 와 달라는 부탁과 함께 베르나데트에게 이렇게 말씀하신다. 

나는 너에게 이 세상이 아닌 하늘나라에서의 행복을 약속하겠다.

 

성모님은 이 작고 병약한 어린 소녀를 선택하면서 세상에 무엇을 알리려고 하셨을까? 

작은 마을 루르드는 치유와 은총의 땅이 되었다. 성녀 베르나데트와 성모 마리아가 만났던 동굴의 샘물은 수많은 치유의 기적을 낳았고, 오늘날 세계적인 성모 발현지로 순례자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프랑스 어느 산골 순박한 소녀에게 일어난 기적….

 

더 많은 성인의 삶을 만나보고 싶다면, 

바오로딸 만화로 보는 성인 이야기 시리즈 - 필립보 네리, 클라라, 토빗, 다윗, 니콜라오, 에스테르, 모세 등을 통해 성인들이 전하는 묵직한 울림을 느껴보기 바란다.  

 

▶ 루르드의 베르나데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