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번호 : 58190
  • 글쓴이 : 전갑수
  • 작성일 : 2021/06/02
  • 조회수 : 52

[기쁜소식] 은총의 삶

신앙적인 글을 적어 이웃에게 하느님 사랑을 전하는 것으로 하느님께 받은 사랑에 보답하고 있다고 말하는 저자가 그간 써 온 글들을 한 데 엮어 펴냈다.
요란하거나 화려하지 않게, 조용히 기도로써 제 자리에서 빛나고 있는 저자의 글 안에서 진흙탕 같은 세상 한가운데 살아가면서도 한 송이 청초한 연꽃처럼, 언제나 거룩함을 갈망하며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는 평신도 참 그리스도인의 향기를 맡을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