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번호 : 59301
  • 글쓴이 : 권기옥
  • 작성일 : 2022/06/10
  • 조회수 : 78

[바오로딸] 강우일 주교의 숲길 단상


 

강우일 주교가 마음으로 소통하는 사랑 ‧ 진리 ‧ 생명 ‧ 평화의 길

 

강우일 주교의 마음과 삶의 길을 깊이 만날 수 있는 책이다이 책을 한 마디로 요약하는 듯한 김희중 대주교의 추천글을 소개한다.

 

제가 이 글을 읽으면서 떠오른 단어가 하나 있다면, ‘소통이었습니다곧 하느님과의 소통사람들과의 소통자연과의 소통 그리고 시대의 아픔과의 소통입니다이 모든 소통은 이 세상에 존재하는 어떠한 문제도 소홀히 하지 않고 더 많은 사람과 공감하면서 소통하여 공동체의 문제로 드러내고함께 해결하고자 하는 순수한 마음이었다고 생각합니다그뿐만 아니라 생태환경과 전쟁과 관련된 세계적인 문제에 관해서도 깊은 관심을 가지고 온 인류가 이에 대한 심각성을 공동으로 대처하는 공동체성의 회복을 호소하셨습니다.”(4-5)

 

5부로 구성된 이 책의 1부 숲길 단상에는 강우일 주교의 따뜻하고 온유한 마음자리가 고스란히 드러난다가족에 대한 애틋한 사랑같은 길을 걷는 이들에 대한 공감아픔을 겪는 이들에 대한 연민 그리고 제주 사람들과 제주도의 천혜의 자연을 보듬는 열정을 만날 수 있다2부 고백과 위안에는 그리스도인이며 사목자로 저자가 삶의 중심으로 삼는 진리의 길을 만날 수 있으며구체적인 역사 안에서 소통하며 앞으로 나아가는 자세를 마주할 수 있다. 3 모든 형제들 4부 찬미받으소서에는 프란치스코 교종의 회칙에 대한 가르침과 그것들을 구체적으로 실천에 옮긴 실례를 담고 있다아울러 오늘 우리가 처한 팬데믹 이후와 기후 위기에 대해 어떻게 마주할 것인지를 함께 모색한다5부 평화 기행에는 평화의 길은 용서 안에 있음을 제시하며 베트남 전쟁 이후와 제주도 ‧ 3의 통합적 의미를 제시하며 구체적인 평화의 행보를 소개한다.

 

강우일 주교와 함께 걷는 세상과 강우일 주교와 함께 희망의 길을 걷다를 잇는 이 책에서도 현실에 대한 성실한 성찰소통생태평화를 향한 한결 같은 걸음을 만날 수 있다구체적이고 명확한 자료와 통계가 현실을 바로 보도록 이끈다제주교구의 교구장으로 머문 18년 동안 제주 사람들과 제주도의 자연에 대한 뜨거운 사랑을 느낄 수 있고제주도가 지닌 아픔을 직시하며 보듬고 생명과 평화의 길로 나아가고자 하는 부성을 엿볼 수 있다그 안에 은퇴한 주교의 인간적인 면모를 엿볼 수 있는 따듯한 이야기가 읽는 이의 마음을 다독인다.

 

2020년 11강우일 주교는 제주교구 교구장 직분을 내려놓는 자리에서 남은 생을 평화를 위해 살아가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이에 걸맞게 현재는 한베평화재단의 이사장과 강정 프란치스코평화센터 이사장으로 일하고 있다역사적으로 우리가 입은 상처와 우리가 다른 사람들에게 준 상처의 맥락을 보고 그를 치유하고자 하는 노력을 하고 있다이것은 우리나라와 동북아그리고 세계 평화를 위한 몸짓이 될 것임을 믿으며 이 책이 사랑과 진리의 길생명과 평화의 길로 나아가는 많은 이들의 소통이 되고 동참이 되기를 바란다. 

 

구입문의 02-944-0944 | 인터넷 서점 www.pauline.or.kr